Skip to main content

‘2017 인차이나포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12-25 10:15
조회
8

‘2017 인차이나포럼’ 인천서 개최, 중국인 전문가 300명 참석

대중국 교류의 문, 인천이 활짝 연다

 
최근 중국과의 교류가 위축된 가운데 학술, 경제 등의 분야 중국인 300여명이 참가하는 포럼이 25일 인천에서 개최됐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오는 27일까지 센트럴파크호텔 등에서 대중국 교류 비즈니스 모임인 제 2회 ‘2017 인차이나포럼’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차이나포럼의 첫날 행사는 하오펑요교류회로 진행됐다. 교류회에는 유정복 인천시장과 정종욱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송희연 아시아개발연구원 이사장, 인차이나포럼 공동대표 등 한국 측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다.

특히 중국에서는 주한 중국대사관 관계자와 런빙 난카이대학 교수, 왕쥔위 복단대학 교수, 우스커 차하얼학회(중국 3대 싱크탱크)국제자문위원 등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또 중국청년엘리트협회인 ‘릴레이차이나’ 회원 30명, 중국 기업인 등 경제계 인사 150여명 등이 방한하는 등 중국 측에서 총 300여명이 참석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사드로 중국과의 교류가 매우 침체된 상황에서 각 분야를 대표하는 300여명의 중국인이 한국 포럼에 대거 참석하는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라며 "중국과 가까운 인천시가 어려울 때 지방정부 차원에서 중국과 교류와 친선을 쌓고 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행사는 전야제인 하오펑요 교류회에 이어 오는 26일과 27일 진행되는 개막식, 콘퍼런스, 분야별 교류회 등이 열린다.


개막식에서는 유정복 인천시장의 개회사와 우스커 차하얼학회 국제자문위원, 이규형 전 주중 한국대사의 기조연설이 진행된다.


콘퍼런스는 ‘4차 산업혁명의 대응전략과 한중 경제협력 증진’, ‘일대일로의 한중 물류 협력’ 등 6개 주제로 이뤄지고 교류회는 뷰티·관광 등 7개 분야에서 열린다.


지난해 6월 처음 열린 인차이나포럼은 민·관·산·학 전문가들이 참여해 인천의 대중국 비즈니스 싱크탱크와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

인차이나포럼 | 인천연구원 (우)22711 인천광역시 서구 심곡로 98
TEL : 032-260-2772 ㅣ Fax : 0507-891-9843 | E-mail :  inchina2023@gmail.com
Copyright (c) 2016 INCHINA FORUM All rights reserved.
https://www.youtube.com/channel/UCHiZLywi7T05-iwT5710ODQ
https://www.instagram.com/inchinaoffice/
https://weibo.com/inchinaforum
https://hanzhong.ii.re.kr/main.do?s=hanzh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