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인천일보] 인천연구원 “인천-중국 지방정부 협력네트워크 강화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12-28 00:10
조회
14
인천연구원 “인천-중국 지방정부 협력네트워크 강화를”

인천연구원 정책보고서 발표
中 '14·5규획' 대응방안 분석
권역별 교류전략 수립 등 제시
신산업 분야 경쟁력 강화 주문
“대화채널 긴밀히 유지해야”
1118726_397407_257.jpg

 

/자료제공=인천연구원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 속에서 대중국 교류 선도 지역인 '인천'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도시 간 외교 전략을 세우고 신산업 분야에서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 도시와 인천의 '협력 네트워크' 강화가 숙제다.

인천연구원은 '중국 14차 5개년 규획에 따른 지역별 정책 동향 분석과 시사점'을 주제로 한 정책보고서를 3일 내놨다.

연구원은 “2021년 시작된 중국의 '국민경제와 사회발전 제14차 5개년 규획(14·5규획)'의 핵심 내용을 정리하고 31개 성·직할시의 세부 정책 및 특징을 분석했다”며 “중국 정부는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대외환경에 대응해 거대한 국내 내수시장을 중심에 두고 한국 등 주변국과의 대외협력을 강화하는 소위 '쌍순환 구상'을 중심에 뒀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14·5규획은 과학기술 자립, 전략 신산업·디지털 경제 육성, 신소비·녹색경제 활성화, 신형인프라 등 투자, 대외개방 확대 정책 등을 유기적 연결하는 정책 방향과 과제를 제시했다.

이에 인천-중국 교류협력 개선을 위한 4대 방향으로 ▲권역별 교류 전략 수립 ▲신사업 분야 협력 모색 ▲교류 의제 발굴·다양화 ▲대내외 협력네트워크 조성 등이 마련됐다.
1118726_397408_423.jpg

/자료제공=인천연구원

김수한 경제환경연구부 연구위원은 “중국이 권역별 교류·비즈니스 전략을 세운 만큼 환발해권역 자매-우호 도시와 1:1 교류 위주의 인천 대중국 교류 관행 및 한계를 극복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인천은 K-바이오 랩허브 구축을 통해 한·중 바이오 스타트업 창구로서 인천경제자유구역 육성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위원은 특히 미-중 강대국 전략 경쟁 격화로 인해 한국과 같은 중견국의 국익과 자율성 침해가 우려되는 만큼 “중국정부에 비해 첨예한 갈등 상황에서 상대적 자율성을 갖는 도시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여기에 새로운 지방외교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인천시를 비롯해 관계 전문기관 간의 협력이 요구되는 만큼 “중국 지방정부와의 대화채널을 긴밀히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0~2019년 인천-중국 교류는 산둥성 76건, 랴오닝 56건, 톈진 39건이지만 동부지역인 상하이 4건, 장쑤성 5건, 저장성 1건 등으로 인천과 중국 동부와의 교류는 미미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출처 : 인천일보(http://www.incheonilbo.com)

http://www.incheon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118726

인차이나포럼 | 인천연구원 (우)22711 인천광역시 서구 심곡로 98
TEL : 032-260-2772 ㅣ Fax : 0507-891-9843 | E-mail :  inchina2023@gmail.com
Copyright (c) 2016 INCHINA FORUM All rights reserved.
https://www.youtube.com/channel/UCHiZLywi7T05-iwT5710ODQ
https://www.instagram.com/inchinaoffice/
https://weibo.com/inchinaforum
https://hanzhong.ii.re.kr/main.do?s=hanzh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