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2019 인차이나포럼, 디지털 통상시대에 맞는 한·중 협력방안 논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12-28 00:04
조회
18
http://www.newsfreezo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2851

2019 인차이나포럼, 디지털 통상시대에 맞는 한·중 협력방안 논의

전자상거래 분야로 중국시장을 바라보는 기업체들에게 도움 방안 모색

노부호 기자   |   승인 2019.10.16 15:38


[뉴스프리존,인천=노부호 기자] 인천광역시는 16일부터 양일간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2019 인차이나포럼’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디지털 통상시대, 한중 협력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전자상거래 분야로 중국시장을 공략하려는 인천 기업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중국의 싱크탱크와 다양한 계층의 인사들이 인천을 방문해 대중국 교류의 문을 여는 역할을 했다.



Uploadify_201912121556319288.jpg



 

박남춘 인천시장 등이 16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9 인차이나포럼'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비즈니스포럼의 1세션은 인천테크노파크(ITP) 주관 ‘한중 전자상거래 현황 및 주요과제’라는 주제로 국가 간 전자상거래 '콰이징(跨境, cross-border)'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한중 디지털 통상규범 쟁점 분석'이라는 주제로 인하대학교 정석물류통상연구원에서 주관한 2세션은 한중 전자 상거래 규범 이슈를 분석하고, 디지털 경제시대를 맞아 한중 전자상거래에 있어 발생할 수 있는 애로사항에 대한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또한 인천대학교 주관으로 ‘공공부문 한중 물류 협력방안’과 ‘한중 물류 현안 및 신산업 협력 방안’순으로 3, 4세션이 진행되었다.

3세션에서는 신선식품 콜드체인 물류협력 뿐만 아니라 인천과 한중 FTA 지방경제협력 시범도시인 웨이하이에서 상무 부국장과 대학교수가 발표자로 참여하여 인천-중국 간 경제교류를 논의했다.

이어진 4세션에서는 한중 지역 거점 간 전자상거래 연계방향, 중국의 국가전략 및 한중 협력 방안에 대해 토론하여 향후 한중 간 신산업 협력 발전 가능성을 모색하였다.

아울러, 실질적인 교류 비즈니스의 장인 '비즈니스 교류전'도 16일에 열렸다. 참석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다양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실질적인 계약 상담이 이뤄졌다.

나기운 국제협력과장은 '인천은 한중 수교 이전인 1990년부터 인천항~중국 웨이하이(威海) 간 카페리 운항을 시작으로 한중 교류사업을 선도해왔다"며 "2016년부터 매년 열린 인차이나포럼은 민·관·산·학 전문가들이 모여 양국의 역량을 모으고,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내는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뉴스프리존(http://www.newsfreezone.co.kr)


인차이나포럼 | 인천연구원 (우)22711 인천광역시 서구 심곡로 98
TEL : 032-260-2772 ㅣ Fax : 0507-891-9843 | E-mail :  inchina2023@gmail.com
Copyright (c) 2016 INCHINA FORUM All rights reserved.
https://www.youtube.com/channel/UCHiZLywi7T05-iwT5710ODQ
https://www.instagram.com/inchinaoffice/
https://weibo.com/inchinaforum
https://hanzhong.ii.re.kr/main.do?s=hanzhong